'전두환 사망' 각계 단체들 "죗값 치르지 않아" 한목소리(종합)
상태바
'전두환 사망' 각계 단체들 "죗값 치르지 않아" 한목소리(종합)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11.2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별세한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고인이 운구차로 향하고 있다. 2021.11.2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오전 향년 90세를 일기로 사망한 가운데 각계 단체들은 "죗값을 치르지 않았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논평에서 "정권을 찬탈하고 폭발하는 민중들의 민주화 열망을 총칼로 진압하고 1980년 5월 광주를 피로 물들인 학살자의 마지막이 병사라는 것에 대해 그저 애석할 뿐"이라며 "살아서 받지 않은 죗값은 지옥에서 가서라도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사죄해야 할 전두환이 세상에 없어 더 이상의 법적 처벌은 실효가 없으니 남은 것은 역사의 몫이고 산자의 몫"이라며 "학살자의 죽음에 머리 숙이는 자는 역사의 반동으로 남을 것임을 명심하라"고 덧붙였다.

또 "선거 시기 표를 의식해 지난 노태우씨의 경우처럼 국장이나 국가장이니 하는 몰역사적인 퇴행으로 시민들을 분노케 하고 분열시키지 말 것을 주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노총 역시 논평을 내고 "망자에게 명복을 빌어주는 것이 도리이나 그의 명복은 빌어줄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은 "그로 인해 수많은 사람이 죽고 다쳤으며, 그 고통은 40여년이 지난 지금도 희생자와 유족들의 뼛속까지 사무쳐있다"며 "생존한 피해자들은 학살의 공포와 그 지옥의 순간에서 평생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어떠한 예우도 검토해선 안 된다"며 "노태우의 국가장에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참담함을 삼켜야 했는지 알아야 한다. 또다시 국가장을 운운한다면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회원들도 성명서를 내고 "지난 41년간 그 어디에서도 전두환에게 사과 비슷한 것도 받아본 적이 없다"며 "전두환의 피해자는 5·18뿐 아니라 삼청교육대, 학생 강제징집 및 녹화사업, 수많은 간첩조작 사건 등 헤아릴 수도 없이 많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신군부의 실세들은 하나같이 대저택 또는 호화 아파트에서 수십년간 부와 권력을 누려왔다"며 "국회는 당장 전두환 등 신군부 부정축재 환수특별법을 제정해 대한민국 민주주의 앞에 역사적이고 경제적인 정의를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