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문화 가치 전파할 중장년 1300명 모집…문체부 170억원 투입
상태바
전통문화 가치 전파할 중장년 1300명 모집…문체부 170억원 투입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2.01.0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활동영상 ©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가 전년 대비 36억원을 증액한 170억 원을 투입해 우리의 옛이야기를 아이들에게 전달하는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와 근대 기록자료를 발굴·조사하는 '근대기록문화 조사원' 등 전통문화 분야에서 일할 중장년 1300명을 새롭게 모집한다.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는 지난해 13기 선발인원의 2배인 1000명을 선발한다. 면접과 교육과정을 통해 최종 선발자들은 올해 11월부터 현장 실습을 하고, 향후 5년간 거주 지역 인근의 어린이집, 유치원에서 활동(1회당 활동 수당 4만 원)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지난 13년 동안 이야기할머니 4130명은 소중한 우리 전통문화 전도사로서 아이들 약 378만 명과 소통해 왔다. 이들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이야기할머니는 대면, 비대면 활동을 병행해왔다.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뉴스1

 

 


'근대기록문화 조사사업'은 사라져가는 근대기록자료를 보존하는 동시에 중장년층의 인생 이모작 활동을 지원하는 일자리 사업이다. 근대 기록자료는 1910년부터 1979년 사이에 생산된 문서·서적·사진·도면 등이다. 지난해에는 1기 중장년 500명을 선발해 근대기록자료 약 10만 건을 조사·정리했고 2022년에는 2기 300명을 추가로 선발한다.

올해는 계속 활동 의사를 밝힌 1기 350명과 함께 근대기록문화 조사원 총 650명이 활동할 예정이다. 지역 역사나 향토문화에 관심과 애정을 지닌 만 50세부터 70세까지 중장년으로, 스마트폰 또는 디지털 사진기를 사용할 수 있다면 누구든 지원이 가능하다. 신청 접수 기간은 오는 10일부터 21일까지다.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또는 근대기록문화 조사원에 지원하려면 이야기할머니사업단 누리집이나 국학진흥원 누리집을 이용하면 된다.

이진식 문체부 문화정책관은 "올해 '전통문화 중장년 일자리 사업'에는 전년 대비 36억 원을 증액한 170억 원을 투입한다"며 "전통문화 콘텐츠를 활용한 일자리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는 것은 물론 일자리 지원 사업 활동 성과를 체계적으로 축적·활용하기 위해 사업의 안정성, 지속성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이라고 밝혔다.

 

 

 

 

 

 

 

아름다운 이야기할머니©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