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 횡령금 100억 더…'제주 리조트회원권' 등 75억 매입(종합2보)
상태바
오스템 횡령금 100억 더…'제주 리조트회원권' 등 75억 매입(종합2보)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2.01.07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삿돈 1880억원 횡령'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 모씨가 6일 새벽 서울 강서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2022.1.6/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구진욱 기자 =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씨(45) 횡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횡령금을 1980억원으로 파악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이 중 100억원은 회사 계좌로 돌려놔 실제 피해 금액은1880억원으로 파악됐다.

이씨가 차명으로 약 75억원 상당의 부동산과 고급 리조트 회원권을 매입한 사실도 추가로 드러났다.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씨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업무상 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는 지난해 3월부터 약 7개월 동안 회사 법인계좌에서 본인 계좌로 송금하는 방법으로 회삿돈 1980억원을 빼돌리고, 이를 부동산, 주식, 금괴 등으로 유용한 혐의를 받는다.

횡령금인 1980억원은 오스템의 지난해 말 자기자본 대비 96.67%에 달하는 수준으로 상장사 사상 최대 규모다. 경찰 수사 결과 법인 계좌에서 이씨 개인 계좌로 총 8차례 송금이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씨는 또 파주시 소재의 아파트와 모처의 오피스텔을 부인 명의로 28억9000만원에 매입했다. 처제 명의로는 경기 고양시에 있는 아파트를 16억5000만원에 매입했다. 또 30억원 상당의 제주 서귀포시 소재 고급 리조트 회원권을 부인 명의로 구입했다. 총합 75억원에 달하는 규모다.

경찰은 이씨 명의로 된 증권계좌 내 250억원 상당의 주식을 동결하고, 체포 현장에서 금괴 497개, 현금 4억3000만 원을 압수했다. 그러나 이씨가 사들인 금괴 851개 중 절반가량은 압수했지만, 나머지 354개(280억여원)의 소재가 불분명한 상황이다.

이에 경찰은 폐쇄회로(CC)TV와 통신 기록 등을 근거로 금괴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품 회수와 공범이 있는지 여부에 수사를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