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갑천생태호수공원 1일 착공 2025년 3월 준공 예정
상태바
대전시, 갑천생태호수공원 1일 착공 2025년 3월 준공 예정
  • 노컷뉴스
  • 승인 2022.04.0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천생태호수공원 예정지. 대전시 제공
갑천생태호수공원 예정지. 대전시 제공
대전의 대표 숙원사업인 갑천생태호수공원 조성사업이 추진 된지 16년 만에 첫삽을 떴다.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는 1일 서구 도안동 갑천호수공원 부지에서 허태정 대전시장, 박병석 국회의장, 권중순 대전시의회의장, 정용래 유성구청장, 성기문 서구청장 직무대행, 김재혁 대전도시공사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갑천호수공원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갑천생태호수공원은 서구 도안동, 유성구 원신흥동 일대 갑천친수구역 조성사업 부지 내에 위치하며 갑천친수구역 전체면적 94만 7,430㎡의 45%에 이르는 43만 1,715㎡에 935억 원을 투입해 조성한다.
 
호수공원은 갑천, 월평공원 등 주변 자연자원과 연계해 갑천 생태계의 안정성을 유지하고 대전시민에게 여가 공간을 제공하며 이웃 주민들과 함께 하는 열린 공간을 조성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설계됐다.

공원 북측은 테마놀이터와 경작습지원, 이벤트광장 등을 갖춘 시민 참여형 공간으로 조성되며 남측은 출렁다리와 테마섬, 강수욕장, 수변광장 등 호수를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이 들어서게 된다.
 
갑천과 연접한 공원 동측에는 생태습지원과 갈대습지원을 조성해 갑천생태습지지역 내 생물종 다양성과 생태적 건전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2025년 3월 준공되면 대전을 대표하는 공원으로서 서남부권 주민은 물론 150만 대전 시민에게 휴식은 물론 문화체험의 장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국회 정보자원의 데이터센터, 책 없는 디지털 도서관, 디지털 체험 전시관, 시민의정연수시설 등으로 구성된 연면적 11만 934㎡ 규모의 국회 통합디지털센터도 호수공원 내에 건립된다.
 
오는 2024년 5월 준공을 목표로 현재 우선시공분 공사에 대한 실시설계가 진행 중이며 올해 하반기에는 공사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 통합디지털센터가 준공되면 시민에게 다양한 디지털문화를 경험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되며 호수공원이 생태와 첨단디지털기술이 어우러지는 공간이 될 전망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갑천생태호수공원은 아파트가 밀집된 도안지구 허파 역할을 하며 대전시민들이 도심 속에서 자연과 함께할 수 있는 힐링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호수공원이 대전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다양한 가치를 담은 명품 공원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김화영 기자 young1968@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대전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