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종합] 코스피, 외국인·기관 매수에 0.66% 상승…2757.9 마감
상태바
[시황종합] 코스피, 외국인·기관 매수에 0.66% 상승…2757.9 마감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2.04.04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코스피가 기관과 외국인의 매수세에 소폭 상승하며 2757선에 거래를 마쳤다. 장 초반 약세를 보이며 전 거래일 대비 0.36% 내린 2729.86에 출발했지만 반등에 성공하며 2750선을 회복했다.

4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18.05p(0.66%) 상승한 2757.9로 거래를 마쳤다.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128억원, 232억원 순매수했고 개인은 13억원 순매도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 LG에너지솔루션(2.45%), SK하이닉스(0.86%), NAVER(0.75%), LG화학(0.57%), 삼성전자(0.29%) 등은 상승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0.49%), 삼성전자우(-0.48%), 카카오(-0.47%), 삼성SDI(-0.34%) 등은 하락했다.

상승 업종은 기계(2.09%), 비금속광물(1.89%), 철강금속(1.74%), 통신업(1.42%), 섬유의복(1.40%) 등이다. 하락 업종은 건설업(-1.44%), 보험(-0.16%), 운수장비(-0.06%), 은행(-0.03%) 등이다.

증권가에서는 이번주 국내 증시에 대해 미국의 장단기 금리차가 역전되는 등 논란이 지속되고 있고,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장기화 우려, 6일(현지시간)로 예정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 공개 등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1일(현지시간) 미국 10년물과 2년물 간 금리차이가 재차 역전되는 등 10년물과 3개월물을 제외한 대부분 만기물에서 금리차이가 역전이 되면서 이를 둘러싼 논란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러나 3월 미국의 고용지표가 양호하게 나왔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 연구원은 "문제의 우크라이나 사태의 경우 전개 방향을 놓고 서방국가들 사이에서는 돈바스 지역에 한해 전쟁이 장기화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협상에도 진전을 보이고 있다는 점을 감안 시 증시 입장에서는 우크라이나 사태가 추가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은 낮다"며 "이번주에는 3월 FOMC 의사록, 삼성전자의 잠정실적이 중요 이벤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 대비 6.75p(0.72%) 상승한 947.32에 거래를 마쳤다. 개인은 921억원 순매수했으며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151억원, 577억원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10개 종목 중 펄어비스(2.86%), 위메이드(2.68%), 엘앤에프(1.14%), 셀트리온헬스케어(0.78%), CJ ENM(0.45%), HLB(0.33%) 등은 상승했다. 셀트리온제약(-0.52%), 에코프로비엠(-0.41%), 천보(-0.33%), 카카오게임즈(-0.25%) 등은 하락했다.

상승 업종은 종이·목재(4.22%), 인터넷(2.31%), 섬유·의류(1.90%), 디지털컨텐츠(1.74%), 운송장비·부품(1.56%) 등이다. 하락 업종은 음식료·담배(-0.55%) 등이다.

서울외환시장에서 달러·원 환율은 전날보다 1.1원 내린 1214.4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