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최초 세계관세기구(WCO) 사무차장 탄생?
상태바
한국인 최초 세계관세기구(WCO) 사무차장 탄생?
  • 노컷뉴스
  • 승인 2022.04.04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관세청 정보협력국장 출신 강태일 WCO 능력배양국장, WCO 사무차장 선거 출마
관세청 "한국 주도 국제표준화 등 국내 기업에 우호적 무역 환경 조성 위해 선거 운동 적극 지원"
강태일 세계관세기구 능력배양국장. 국세청 제공.
강태일 세계관세기구 능력배양국장. 국세청 제공.
관세청 출신인 강태일 세계관세기구(WCO) 능력배양국장이 한국인 최초로 WCO 사무차장 선거에 출마했다.
 
관세청은 오는 6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되는 WCO 총회에서 선출 예정인 WCO 사무차장 선거에 강태일 전 관세청 정보협력국장이 출마했다고 4일 밝혔다.
 
WCO는 국제연합(UN, 193개국) 다음으로 많은 전 세계 184개 회원국이 참여하는 국제기구다.
 
관세와 관련한 국제협약의 신설과 개정, 과세가격 평가방법과 품목분류의 결정, 불법·부정무역 단속 공조 등을 통해 각국의 관세행정과 수출입 기업 등 무역업계에 상당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5년 임기 선출직인 WCO 사무차장은 총회, 정책위원회 등 WCO 최고 의사결정에 참여하고, 미래발전전략 등 주요 정책 기획, 관세당국이나 국제기구와의 교류 등을 담당하는 WCO의 핵심 직위다.
 
이번 선거는 강 국장 외에 멕시코와 카메룬 후보가 출마해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강 국장은 행시 37회로, 관세청에서 국제협력과장, 통관기획과장, 관세평가분류원장, 정보협력국장 등을 지냈다. 수출입통관, 관세평가, 정보화, 국제협력 등 관세행정 주요 분야를 두루 거쳤으며, 2019년 한국인 최초로 WCO 고위직인 능력배양국장으로 선출됐다.
 
강 국장은 능력배양국장으로 일하면서 회원국의 정책 참여 활성화를 위한 랭귀지 펀드(Language Fund) 증액, 데이터분석 활용을 위한 인공지능(AI) 분석기법 개발, 가상현실(VR) 기술을 접목한 교육프로그램 개발 등으로 호평을 받았다.
 
강 국장은 이번 선거에 출마하면서 우리나라 정보기술(IT)을 활용한 관세행정 선진화, 관세·비관세 장벽 해소 등 국제 무역 원활화와 교역 확대를 위한 WCO의 역할 증진에 힘을 쏟을 뜻을 밝혔다.
 
관세청은 강 국장이 당선될 경우 신제품 출현에 따른 품목분류 국제 분쟁에서의 우호적 여론 형성, 한국 주도의 관세행정 서식 국제표준화와 전자서류 국제표준 인정 등 우리 기업이 무역하기에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선거 운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이준규 기자 findlove@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