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당선인측 "경제부총리 이르면 7일 이후 발표"
상태바
尹당선인측 "경제부총리 이르면 7일 이후 발표"
  • 노컷뉴스
  • 승인 2022.04.04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덕수 후보자, 실질적인 제청권 행사하고 있어"
"장관 인사 추천권은 주되 검증은 다른 팀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이 이르면 오는 7일 이후 경제부총리를 비롯한 내각 인사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은 4일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원회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증이 밀려서 한꺼번에 들어가다 보니 (경제부총리 발표가)이번 주 전반기까지는 안 될 것 같다"며 "경제부총리만 발표하는 게 아니고 (장관 인선도) 한꺼번에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다음 주 이내에는 새 정부의 전체적인 내각에 대한 발표와 구상을 설명 드려야하지 않을까 하는 취지에서 노력하고 있다"며 내각 구성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음을 알렸다.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 연합뉴스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 연합뉴스
장 비서실장은 한덕수 총리 후보자가 책임총리의 취지에 맞게 실질적인 제청권을 행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임명될 총리와 내각 구성을 이렇게 3시간 이상 논의한 적이 없었다. 어느 부서, 어느 분에 대한 하마평을 리뷰한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 후보자가) 제게 (윤 당선인과의 회동 전) 내각인선안을 먼저 보고하라고 해서 보고를 했다"며 "그래서 윤 당선인과 총리 후보가 실질적으로 (인선안에 대한) 논의를 했다. 그 정도로 배려를 했다"고 말했다. 
 
다만 "전체 임명권은 대통령 당선인이 가지는 것이고, 인사 추천권은 주되 검증은 다른 팀에서 한다"며 "장관은 차관, 총리는 장관에 대한 추천권을 보장한다는 차원에서 책임총리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김 대변인 또한 "사실 역대 많은 정부에서 책임총리, 책임장관제를 얘기했지만, 실천이 되기가 참 쉽지 않았다"면서 "노력을 해도 오랜 관행을 끊어내기가 쉽지 않았을 것이라 생각하고 저희도 새기면서 임하려고 한다"며 책임총리를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오수정 기자 crystal@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