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챔피언 도전' 정찬성 "대한민국에 챔피언 벨트 가져가겠다"
상태바
'UFC 챔피언 도전' 정찬성 "대한민국에 챔피언 벨트 가져가겠다"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2.04.06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찬성이 10일 볼카노프스키와 UFC 페더급 타이틀전을 치른다.(커넥티비티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한국인 최초 UFC 챔피언에 도전하는 '코리안 좀비' 정찬성(35)이 "대한민국에 챔피언 벨트를 반드시 가져가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정찬성은 오는 1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비스타 베터런스 메모리얼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273 메인 이벤트에서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34·호주)와 타이틀전을 펼친다.

현지에선 볼카노프스키의 우세를 점치고 있지만, 정찬성은 "최고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그는 "내 신체 기록들을 전부 깨고 있는데 일부는 챔피언들을 뛰어넘었다. 그래서 자신감이 올라가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이제 경기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관리를 잘 해오고 있다"며 대회 준비 과정에 만족감을 표했다.

볼카노프스키는 현재 종합격투기 20연승을 달리고 있다. 챔피언에 대적할 정찬성의 무기는 무엇일까.

정찬성은 "나에게 있어 가장 큰 무기는 경험"이라고 강조한 뒤 "코치도, 전문지식도 없이 경기를 해봤다. 컨디션과 마인드 컨트롤 조절에 실패해서 져봤고, 흥분해서 다 이긴 경기를 망쳐도 봤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에서는 엄청난 압박 속에서 경기를 했고 한 물체가 2개로 보이는 상태에서도 경기를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볼카노프스키보다 내가 메인 이벤트 경험이 많다"고 밝힌 것과 일맥상통한다.

마지막으로 정찬성은 "몸과 멘털 등 모두 지금까지 잘 유지하고 있다. 멋진 경기를 펼쳐 대한민국에 챔피언 벨트를 반드시 가져가도록 하겠다. 이번 경기를 기대해달라"며 승리를 다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