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하이 전면봉쇄 장기화로 물류비용 33% 폭등
상태바
상하이 전면봉쇄 장기화로 물류비용 33% 폭등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2.04.0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당 기사 - SCMP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중국의 경제수도 상하이 전면봉쇄 장기화로 중국내 물류비용이 33% 폭등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6일 보도했다.

현재 중국의 트럭운전사들은 엄격한 코로나19 검사로 고생을 하고 있다. 고속도로 검문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음성 판정을 받은 경우에만 목적지에 진입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의 국내 물류가 크게 정체되고 있다.

자신을 펑이라고 소개한 한 트럭 운전사는 "현재 코로나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지역인 상하이에서 지린성을 갈 경우, 최소 2주가 걸린다"고 말했다. 그는 "고속도로 검문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트럭운전사들이 장사진을 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중국의 트럭 물동량이 크게 줄었다. 당국은 전년 동기 대비 22.4% 감소했다고 밝혔다.

물동량이 줄자 가격은 급등하고 있다. 중국 물류협회에 따르면 최근 물류 비용이 33% 폭등했다고 밝혔다.

중국의 증권사인 웨스턴증권은 지난주 보고서를 통해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물류비용을 포함한 각종 비용이 치솟고 있다"며 "제로 코로나 정책이 능사는 아니다"고 밝혔다.

한편 SCMP는 전일 상하이 시정부가 일일 확진자가 1만3000명을 돌파하자 전면봉쇄 조치 연장을 공식 발표했으며, 추가 봉쇄기간을 명시하지 않아 사실상 무기한 전면봉쇄에 돌입했다고 보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