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공산당 극우되나?…"자위대 해산→적극 대응" 선회
상태바
日공산당 극우되나?…"자위대 해산→적극 대응" 선회
  • 노컷뉴스
  • 승인 2022.04.08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위대 포함 모든 수단 행사해야" 주장
日공산당 위원장, '자위대 해산' 당 강령 위반 논란
7월 참의선 선거 앞두고 극우 자민당 따라하기?
자위대 수송기. 연합뉴스
자위대 수송기. 연합뉴스
일본 공산당 시이 가즈오 위원장이 자위대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공산당의 당 강력인 자위대 해산을 당대표가 부정한 셈이다. 나아가 적기지 선제공격 능력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하는 극우 자민당의 입장에 가까운 발언으로 일본 내에서도 논란이 일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시이 위원장은 7일 중앙당 회동에서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 상황에 대해 "급박하고 부정한 주권 침해가 일어났을 경우에는 자위대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행사해 국민의 생명과 일본의 주권을 지켜내는 것이 당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당초 공산당은 자위대가 헌법 위반이라는 게 공식 입장이다.

전범국인 일본은 헌법 9조에 따라 유엔(UN‧국제연합)이 인정하는 집단적 자위권의 권리는 있지만 행사하지 못한다. 이에 따라 어떤 전력도 보유할 수 없다. 따라서 자위대는 헌법 위반이기 때문에 해산해야 한다는 게 공산당의 입장이다.

특히 당 강령에서 자위대 해산을 명시하고 있는데, 당 대표를 이를 정면 반박한 셈이다.
 
일본 정치권에서는 오는 7월 참의원 선거를 앞둔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일본 공산당은 지난해 11월 중의원 총선거에서 야권 5당 단일화에 참여했으나 총 465석 중 10석을 얻어 기존보다 2석 줄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장성주 기자 joo501@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