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록히드마틴과 손잡고…美 전술훈련기 수주전 나선다
상태바
KAI, 록히드마틴과 손잡고…美 전술훈련기 수주전 나선다
  • 이장호 기자
  • 승인 2022.06.12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현호 KAI 사장(오른쪽)과 그레그 얼머 LM Aero 사장(왼쪽)이 협력합의서 사인 후 악수를 하고 있다. © 뉴스1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미국 록히드마틴(LM)과 손잡고 전술훈련기 T-50의 북미 시장 개척에 나선다.

KAI와 록히드마틴은 9일(현지시간) 미국 포트워스에서 T-50 판매 협력 합의서에 최종 합의하며 미국 시장 진출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양사는 협력합의서에서 협력 수준을 전략적 관계로 끌어올려 T-50 계열 전투기를 1000대 이상 판매하기로 했다.

미 공군과 해군에 FA-50 경공격전투기의 개량형을 제시할 KAI와 록히드마틴은 제작과 마케팅, 설계와 기체 개량, 공장 신증설 등 전 분야에서 협력할 전략협의체 실무위원회를 가동할 계획이다.

미국뿐 아니라 500여 대 이상으로 추산되는 세계 훈련기·경공격기 시장도 공동 공략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양사의 전략적 제휴 공식 발표로 미 공군과 해군의 전술입문기·훈련기 수주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현재 280여 대 규모인 미 공군 전술훈련기 사업과 220대 도입 예정인 미 해군 고등훈련기·전술훈련기 사업은 2024~2025년에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사업 수주 경쟁에서 KAI가 승리하면 세계 훈련기 및 경공격기 시장의 최대 공급사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최소 20년간 일감을 확보하고 최소 56조 이상의 경제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현재 KAI는 미국 시장뿐 아니라 중유럽, 중동 지역 수출 협상을 위해 T-50 계열의 항속거리를 늘리고 무장을 강화하는 성능개량도 추진 중이다.

안현호 KAI 사장은 “록히드마틴과 단일팀 구성으로 T-50 계열 수출이 획기적 전기를 맞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