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시스템의 공정성·부조리에 대해 질문…연극 '편입생'
상태바
교육 시스템의 공정성·부조리에 대해 질문…연극 '편입생'
  • 조재현 기자
  • 승인 2022.06.19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아트센터 연극 '편입생' © 뉴스1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교육 시스템은 과연 공정할까.

이 같은 고민을 담은 연극 '편입생'이 오는 7월5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종로구 두산아트센터 스페이스111에서 열린다.

이 연극은 지난 4월부터 공연, 강연, 전시 등을 통해 '공정'이란 주제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두산인문극장'의 마지막 프로그램이다.

미국 극작가 루시 서버의 작품으로 교육 시스템의 공정성에 대해 말한다. 학업 기회에 따라 사회적·경제적 지위와 권력이 주어지는 현대사회에서 과연 기회는 누구에게나 공정한지 질문을 던진다.

또한 그 기회를 가질 수 있는 자격을 평가하는 기준은 공정한지 들여다본다.

뉴욕 빈민촌에서 함께 자란 클라런스와 크리스토퍼는 지역 인재로 추천돼 동부 명문대 편입을 위한 면접시험을 앞두고 있다. 최근까지 각자 다른 곳에서 살고 있던 두 사람은 면접 전날 밤 우연히 다시 만나게 된다.

이들을 추천한 시민단체 직원 데이비드는 두 학생의 합격을 위해 모의 면접을 진행한다. 하지만 세 사람의 모의 면접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간다.

평가 대상인 클라런스와 크리스토퍼, 이들을 평가해야 하는 면접관은 자신이 생각하는 '자격의 기준'을 가지고 치열한 논쟁을 벌인다.

작품은 2018년 뉴욕 MCC 시어터 초연 당시 교육 시스템의 불평등을 섬세한 시선으로 다루며 교육계 부조리를 고찰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 초연은 2020년 11회 두산연강예술상 공연 부문 수상자인 윤혜숙이 연출을 맡은 바 있다.

배리어 프리 관람도 진행된다. 사전 신청자에 한해 개별 단말기로 한글 자막과 소리 정보를 함께 볼 수 있는 문자통역을 제공한다.

작품 내용, 무대 설명 등이 포함된 공연 안내와 공연장 안전대비 방법 등도 음성 자료로 제공한다. 아울러 시각장애인 관객을 대상으로는 공연의 시각적 요소들을 직접 접촉해 이해할 수 있는 터치투어를 3회 진행할 예정이다.

예매는 두산아트센터와 인터파크에서 할 수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