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찾은 전해철 "과도 시위보다 확실한 대응 필요"
상태바
문재인 찾은 전해철 "과도 시위보다 확실한 대응 필요"
  • 정재민 기자
  • 승인 2022.06.19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해철(왼쪽) 의원과 문재인 전 대통령. (전해철 의원 SNS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오는 8월 전당대회 출마 후보군으로 꼽히는 친문(친문재인) 전해철 의원은 19일 문재인 전 대통령과의 만남 사실을 공개하며 "어떠한 명분도 없이 그저 대통령님을 모욕하고 괴롭히겠다는 의도로 행해지고 있는 불법행위와 과도한 시위에 대해 보다 확실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했다.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모욕, 명예훼손, 집단 협박과 관련한 고소에 대해서 당사자들이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는데 무관용의 원칙으로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님은 퇴임 후 바람처럼 자유롭게 지내기를 소망하셨지만 사저 앞은 시위자들의 고성과 욕설이 난무하고 있었고, 대통령 내외분께서도 일상생활의 어려움을 호소하셨다"며 "5년간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한 전직 대통령의 소박한 기대마저 어렵게 만드는 극단적인 모습이 참담하고 개탄스러웠다"고 했다.

이어 "어떠한 명분도 없이 그저 대통령님을 모욕하고 괴롭히겠다는 의도로 행해지고 있는 불법행위와 과도한 시위에 대해 보다 확실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당장 시급한 사저 앞의 혼란스러운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더욱 적극적인 집회 금지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