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2-08-14 14:02 (일)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12·12 비유로 기름 부은 '경란'…간부 전체로 경찰청 통제 벗어나나
상태바
12·12 비유로 기름 부은 '경란'…간부 전체로 경찰청 통제 벗어나나
  • 노컷뉴스
  • 승인 2022.07.25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경 회의 이은 전국팀장회의에 지구대장·파출소장도 참여
'류삼영 총경 지지' 전국경찰직장협의회, 경찰청 앞 1인 시위
이상민 '쿠데타' 발언에 류 총경 "비교 대상 아냐, 국격 떨어지는 얘기"
'강경 대응'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내부 반발 커져 '통제력 상실'
회의장 나서는 류삼영 총경. 연합뉴스
회의장 나서는 류삼영 총경. 연합뉴스

전국 경찰서장(총경) 회의를 주도한 류삼영 총경(전 울산 중부경찰서장)이 대기발령 조치를 받은 뒤 '경찰국 신설'을 둘러싼 경찰 내부 반발이 커지고 있다. 총경에 이어 예정된 경감·경위급 전국팀장회의에 지구대장·파출소장도 참여하자는 제안도 나오면서 경찰 내부 반발이 간부급 전체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직무대행)가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음에도 경찰 내부 반발이 커지면서 경찰청이 사실상 내부 통제력을 상실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25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을 둘러싼 경찰 반발이 일선 간부급으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경찰 내부에서는 30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예정된 경감·경위급 전국팀장회의에 지구대장과 파출소장도 참여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이날 유근창 경남 마산동부경찰서 양덕지구대장(경감)은 경찰 내부망에 "30일 전국팀장회의에 전국 지구대장과 파출소장의 참석도 제안하며, 저부터 참석하겠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전국 총경들이 경찰인재개발원에 모이고 화상회의를 함께하며 단지 경찰을 걱정했는데 돌아온 건 '대기발령'과 감찰이었다"며 "(류삼영) 서장도 대기발령에 감찰조사 받게 되고 팀장들도 같이하겠다는데 지구대장과 파출소장도 동참하는 게 동료의 의리가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

경찰 내부망에서는 류 총경의 대기발령 조치에 대해 반발하는 반응이 다수 나왔다. 한 팀장급 경찰관은 경찰 내부망에 "우리 스스로 수백, 수천명의 감찰 대상이 돼야 한다"고 글을 게시했다.

전국경찰직장협의회(직협)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대기발령 조치를 받은 류 총경을 지지하는 1인 시위를 열었다. 또 서울역에서 행안부의 경찰국 신설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대국민 홍보전에 나서기도 했다.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주도한 류삼영 총경의 대기발령 조치와 참석자들에 대한 감찰로 인한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는 25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인근에 대기발령에 항의하는 근조 화환이 세워져 있다. 류영주 기자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주도한 류삼영 총경의 대기발령 조치와 참석자들에 대한 감찰로 인한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는 25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인근에 대기발령에 항의하는 근조 화환이 세워져 있다. 류영주 기자

1인 시위에 참여한 경남경찰청 교통안전계 김연식 경위는 "직협 차원에서 (하위직들) 의견은 많이 모였는데 이번 총경 회의로 지휘부 움직임도 처음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휘관으로서 용기 있는 행동을 한 류 총경은 하위직 경찰들의 희망이다"고 덧붙였다.

청주 청원경찰서 강학선 직협회장(경사)은 "고검장·지검장 회의는 수시로 해도 인사 조치하는 경우가 없었다"며 "반대로 총경이 (회의를) 했다고 인사 조치하는 것은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또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등을 포함해 변호사를 선임해서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경찰청 인근에는 "22. 7. 23. 국민의 경찰은 죽었다"라는 문구가 담긴 근조화환이 배달됐다. 화환들은 경찰청 앞에 내리지는 못했고, 맞은편 경찰기념공원에 설치됐다.

경찰국 신설을 둘러싼 경찰 내부의 반발에 대해 정부와 경찰청은 강경 대응하는 모습이다. 이날 오전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전국 경찰서장회의 개최를 놓고 '하나회의 쿠데타에 준하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류 총경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그것과는 비교할 수가 없다. 12·12사태는 정말 우리나라 역사에서 있을 수 없는 지옥"이라며 "상황이 다른데 그런 말을 비유해서 안 좋은 기억을 떠올리게하는 국격이 떨어지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경찰국 신설을 둘러싼 일선 경찰들의 반발이 커지면서 경찰청은 내부 통제력을 잃어가는 모습이다. 윤 후보자가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냈음에도 경찰 내부에서는 오히려 반발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윤 후보자는 전국 경찰서장회의와 관련해 "복무규정 위반이고 감찰 조사 결과에 따라 상응하는 조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청은 이번 총경급 회의와 관련한 국민적 우려를 고려해 서한문 등을 통해 지속해서 모임 자제를 사전 요청했다"며 "'즉시모임을 중지할 것과 참석자들이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는 지시를 했는데 이를 거부하고 참석자들에게 즉시 제대로 전달하지 않은 채 모임을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정록 기자 rock@cbs.co.kr,CBS노컷뉴스 백담 기자 dam@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