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2-08-14 14:02 (일)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이준석, 장제원 의원 가리켜 "삼성가노, 위기 오면 가장 먼저 도망"
상태바
이준석, 장제원 의원 가리켜 "삼성가노, 위기 오면 가장 먼저 도망"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5일 윤석열 대통령의 문자메시지 표현을 빌려 "당 대표가 내부 총질을 한다는 문장 자체가 형용모순"이라며 "지지율 위기의 핵심은 윤핵관의 핵심이라는 사람"이라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이준석을 아무리 공격하고 지적해도 부질없는 이유는 수많은 자기모순 때문"이라며 "선출된 당 대표가 당내 상황에 대해서 말하는 것이 내부 총질이라는 인식도 한심하다. 당 대표가 말하는 것이 정론이고, 그에 대해 반대하는 의견이 보통 반기를 드는 행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 대표의 내부 총질"이란 "사장이 직원의 지시에 불응한다"는 것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준석을 내쳐야 여성표를 받는다는 어처구니 없는 말 속에 어제 드디어 전 연령에서 여성 지지율이 남성 지지율보다 높게 나오는 여론조사가 발표됐다"며 "세대포위론을 대체할 전략이랍시고 모든 세대에게 미움받는 당을 만들려는 바보들의 합창"이라고 비판했다.


'윤핵관' 중에서도 특히 "윤핵관의 핵심"이라며 장제원 의원을 콕 찝어 저격하는 표현도 눈에 띈다. 이 대표는 "지지율 위기의 핵심이 뭔지 국민들은 모두 다 안다"며 "윤핵관의 핵심이란 사람이 어떤 사람이냐. 2017년 대통령선거에서 3명의 후보를 밀었던 삼성가노(三姓家奴) 아닙니까"라고 말했다.

'삼성가노'는 삼국지의 인물 여포를 비하하는 용어로, 정원과 동탁 등을 양부로 섬기며 주군을 여러 차례 배신한 여포를 '성 셋 가진 종놈'으로 일컬어 비꼰 것이다. 이를 두고 당내에서는 장 의원이 2017년 대선 때 바른정당 대변인으로 일하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이후에는 대선에 출마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를 도왔다가, 대선 직전 자유한국당 재입당을 신청하며 홍준표 후보를 지지했던 상황을 빗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대표는 "위기가 오면 가장 먼저 도망갈 것"이라며 "그런 사람이 대중 앞에는 나서지 못하면서 영달을 누리고자 하니 모든 무리수가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명지 기자 divine@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