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은행, 추석 특별자금 1조6천억 지원
상태바
부산·경남은행, 추석 특별자금 1조6천억 지원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8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금융그룹 제공
BNK금융그룹 제공
BNK금융그룹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추석을 맞아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총 1조 6천억 원 규모의 'BNK 희망드림 추석 특별대출'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두 은행은 코로나19 여파와 경기 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의 경영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8일부터 10월 7일까지 두 달 동안 은행별로 8천억 원(신규 4천억 원, 기한 연기 4천억 원)씩, 모두 1조 6천억 원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지역 내 창업 기업, 장기거래 중소기업, 지역 일자리 창출기업, 기술력 우수기업, 지자체 전략산업 영위 중소기업, 코로나19 피해 기업 등이다.

업체별 지원 금액은 최대 30억 원까지다. 중소기업의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최고 1.0% 금리감면도 추가로 지원한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특별자금이 지역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위한 맞춤형 금융정책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부산CBS 박상희 기자 sang@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부산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