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긋해진 안철수, 대선 역할 고민…김종인發 합당 갈등 변수
상태바
느긋해진 안철수, 대선 역할 고민…김종인發 합당 갈등 변수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4.12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4.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이 압승하는 데 일조하면서 대선 국면에서 그의 역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단 국민의힘과의 합당이 제일 큰 관심인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원색적인 비난이 당원들의 분노를 사며 어그러질 수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오면서 안 대표의 결단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12일 안 대표는 국민의힘과의 합당과 서울시 공동운영 문제에 있어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 회의 후 국민의힘에 합당에 대한 내부 의견 정리를 요구했다. 서울시 공동운영에 대해서는 오세훈 시장과 폭넓은 의견 교환이 계속해서 이뤄지고 있다고 했다.

합당에 있어 국민의당은 일관된 입장이다.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드러난 민심이 어떤 것인지 정확히 확인하는 게 우선이라는 것이다. 이를 복기하는 데 최소 2주에서 최대 3주의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자체 전망을 내놨다.

국민의힘이 선거 직후 합당에 대한 의견을 달라고 촉구해도 국민의당의 이 같은 입장은 변함이 없다. 서울시 공동운영에 있어서도 안 대표는 오 시장이 요구하면 상의하겠다는 자세를 취하며 '여유로운' 모습이다.

안 대표의 자신감은 향후 대선 국면에서 자신의 역할이 야권에 필요하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아는 데 바탕을 둔다.

안 대표에 대한 국민의힘의 수요도 상당하다. 일례로 김종인 전 위원장이 안 대표를 강도높게 비판하자 국민의힘 일부 인사들이 안 대표를 두둔하며 김 전 위원장을 비판했다. 정권교체를 위해 안 대표의 도움이 반드시 '플러스'로 작용할 것이란 것을 안다는 방증이다.

그러나 국민의당 당원들은 김 전 위원장의 안 대표를 향한 비난에 상당히 격앙된 모습이다. 한 당 관계자는 "이런 분위기라면 국민의힘과 합당도 어렵지 않겠나 하는 분위기다"고 전했다.

합당이 이런 이유로 어그러진다면 야권의 비난 화살은 김 전 위원장에게 향할 수 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 당권 등을 두고 이견이 있고 대선을 앞두고 김 전 위원장의 재등판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에서 국민의당이 김 전 위원장을 이유로 들며 합당에 나서지 않을 경우 국민의힘 일부 인사들의 김 전 위원장을 향한 비판은 더욱 거세질 수 있다. 김 전 위원장 재등판론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이 경우 안 대표의 보폭은 넓어질 수 있다. 안 대표는 대선 국면에서 크게 두 가지 역할을 할 수 있다. 하나는 직접 대권에 도전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이번 보궐선거에서 오 시장을 도운 것처럼 '킹메이커' 역할을 하는 것이다.

안 대표는 일단 김 전 위원장의 비판에 대해 "김 전 위원장께서 이번에 많이 노력하셨다는 것은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신다"며 "김 전 위원장의 표현은 정확히 그게 아니었던 것 같다"고 즉답을 피했다.

한 정치평론가는 통화에서 "이번 선거에서 야권이 모두 힘을 합친 것이 승리의 한 요인이었다"며 "국민의힘이 내년 대선에서도 승리하기 위해서는 김종인, 윤석열, 안철수 이 세 사람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김 전 위원장이 계속해서 저렇게 나온다면 아무리 안 대표라도 기분이 좋을리 있겠냐"며 "안 대표의 진심을 왜곡하는 발언은 야권 통합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