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비엔날레 대표 갑질' 논란…노조원 사퇴 등 2차피해 발생 주장
상태바
'광주비엔날레 대표 갑질' 논란…노조원 사퇴 등 2차피해 발생 주장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5.1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 News1 DB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광주비엔날레 노동조합(이하 비엔날레노조)이 김선정 대표의 갑질 논란에 대해 광주시의 안일한 대처로 인해 2차 피해가 발생했다며 대표이사의 직위 해제와 노조원의 보복성 인사 조치 철회하라고 13일 주장했다.

비엔날레노조는 김선정 대표의 Δ품격 낮은 언행과 잦은 번복 Δ기형적 인사 Δ불투명한 면접 심사위원 구성 Δ대표이사 개인 공간·회사·프로젝트의 연계를 통한 배임 Δ인사권 남용 Δ노동력 착취 등의 문제를 제기한 진정서를 국민권익위원회, 광주시 민주인권과, 국가인권위원회 3곳에 지난 4월26일 제출했다.

이에 광주시는 지난달 28일 "제13회 광주비엔날레가 종료 되는대로 사실관계를 파악해 엄정하게 혁신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비엔날레는 지난 3월1일 개막해 '떠오르는 마음 맞이하는 영혼'을 주제로 39일간 펼쳐진 여정을 9일 마무리했다.

비엔날레노조는 해당 기관의 조사가 시작하기도 전에 사측의 보복성 인사권 발동으로 이달 초 노조원 2명이 연이어 퇴사 처리됐으며, 일부 작가와 지인을 통한 여론 조장으로 압박 및 회유 등의 2차 가해가 일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 관계자는 "김 대표의 전시기획자로서의 자질을 묻는 게 아닌 공공의 성격을 지닌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로서 조직원에 대한 갑질과 전횡, 노동법을 무시한 인사 조치, 조직 축소 등을 통한 사유화 등의 문제를 짚고 있는 것"이라며 "광주비엔날레의 국제적인 명성과 대조적으로 직원들은 김 대표의 리더십 부재, 원칙 없는 조직 운영과 밀실행정, 비선실세인 인사팀장의 직무 유기 및 권한 남용으로 병들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비엔날레노조은 인사 조치의 철회 서명운동을 지난 11일부터 시작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